1987년 부산에서 태어난 김새암은 피아노를 통해 음악에 입문하였다. 브니엘 예술중학교에서 피아노를, 부산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및 동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하였으며 이신우 교수에게 사사하였다. 또한 Michael Finnissy, Younghi Pagh-Paan, Richard Danielpour, Reinhard Febel, Sven-David Sandström, Unsuk Chin 등 세계적인 작곡가들의 마스터 클래스에 참가하였다.

음색과 움직임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을 음악화 한 첫 작품 <“Sonority” for string quartet>이 그 역량과 잠재성을 인정받아 제 73회 조선일보 신인음악회에서 연주된 것을 시작으로 제 10회 창악회 콩쿨, 제 44회 서울 창작음악제에 입상하였으며 2013년에는 London Ear Festival에서 Special Commendation로 선정되었다. 같은 해 제 5회 Concours International de Composition du Festival Pablo Casals에서 작품 <“Danse Macabre” pour flûte, clarinette, violon, violoncello et piano>이 Michel Lethiec, Arto Noras, Jörg Widmann, Toshio Hosokawa 등으로 이루어진 심사위원단에 의해 “악기에 대한 탁월한 감각, 실내악에 대한 깊은 이해, 젊은 나이에 걸맞지 않은 명료함”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우승하였다.

김새암의 작품은 Young Composer’s Night : Chamber Concert(2011/2012), 제 61회 Pablo Casals Festival “Picasso, Casals… deux Pablo pour la paix – Textes de Pablo Neruda, Récitant Didier Sandre”(2013), STUDIO2021: SNU WINDS(2015), KOMPONISTOJ – Neue Musik International(2016), Crossroads Festival(2019)등에서 Ensemble Calliopée, Ensemble Reconcil, Zahir Ensemble을 비롯하여 세계 무대에서 활동 중인 여러 단체에 의해 연주된 바 있다.

또한 그는 색감에 대한 관심으로 미술과의 콜라보레이션 작업도 한 바 있으며 그 결과물인 ‘장면: 은둔된 자아들(Skéné: secluded selves)’이 우석갤러리(2012), Cyart Center(2014)에서의 전시를 거쳐 2015년 소마 미술관의 아카이브로 선정되었다.

2016년 오스트리아 대사관 산하 문화교류처인 KulturKontakt AUSTRIA(KKA)의 상주작곡가로 지내며 비엔나에서 작품을 발표를 하였으며, 비엔나에서의 자연적인 색채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어 작곡된 <"Welle" für Klavier>가 포함된 악보 및 음반이 출간되었다. 또한 2017년 Korean Chamber Orchestra(KCO)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작교 프로젝트 상주 작곡가로 활동하며 <“Water Illumination” for strings>, <“Inside, Outside” for chamber orchestra>, 그리고 <“Entre ombres et lumiere” for string orchestra>를 발표하였다.

© 2019 by Sae-ahm KIM